사실상 첫 오리지날 브랜드 기타를 산게 90년도말 프로모션 모델로 나온 Traditional Tele였다.

( 나중에 후회했다. 그냥 빈티지 텔레
사도 됬는데)  당시 까지만 해도 악기에 지금처럼 돈을 쓰게 될거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땜시
(당시는 제정신이었으므로)  마침 나온 트레디셔널 모델을 샀다.  원래의 바디는 검정색이었고

픽가드는 흰색이었다.  

 트레디셔날 모델은 미국산 Fender를 갖고 싶으나 돈이 짜치는 기타키즈들을 위해 내놓은 저가형 모델이다.


물론 썩어도 준치라 펜더의
소리는 당연히 난다.  가격대에 그만한 소리면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놓고 조금씩  


불만이
생겨  처음에는 마크노플러 처럼 빨간색 바디를 스카이에서 사서 바디 교체를 했었으나 스카이에 들렸다가


원피스 에쉬 바디를 보고
주저없이 바디를 바꾸었다.  그리고 현재의 픽업은 Fender Noiseless Tele 픽업이다.  


잡음은 확 줄고


Tele 본연의 소리는
그대로 잘 살려 주고 있다 .  텔레, 특히 에쉬 바디는 음이 맑고 선명하고 힘이 있다.  


요즘은 주로 하프톤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으나 원래는 리어의 그 ....  귀를 찌르는 날카로운 소리를 좋아한다.   


리어로 연주를 하면
마눌이 괴로워 하는지라 마눌이 쉴 때는  하프톤을 사용한다.  



스카이 에쉬바디는
좀 무겁다는 단점 (북미산이다.)이 있지만  울림도 좋고 무늬나 피니쉬도 쓸 만하다.



몇 번 이놈을 퇴출시키고 빈티지 텔레를 다시 살까 했었는데 정이 너무 들었고 소리가
좋은지라 퇴출을 안하고 있다.

 

얼마전에는 브리지도 빈티지 타입으로 바꾸고 뚜껑까지 달아 외견상으로는 빈티지라고 혀도


속을 상황이다. 물론 소리도 눈감고 들으면 거의 티가 나지 않는다 .......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Fender Stratocast American Delux Model (N)  (0) 2009.06.02
Kramer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