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만한 우리 파랭이 또 새옷 갈아
입혔습니다
스트레스가 만빵 올라오면서 나도
모르게 결재를 했더군요

올파츠 라지헤드넥을 샀는데....
unfinished를 안봤다는 ㅠㅠ
그래서 텅오일 사서 오일 피시쉬를
하고 파랭이 넥을 교체했습니다
3번 바르고 말리고를 반복

교체하는김에 새로운 기분으로

깡통픽업 들어내고
프론트는 집에 있던 흰색디마지오
싱글타입을 검정오리지널 커버로
바꿔주고 리어는 JB로 바꾸었습니다
지금은 3단인데 시간 날때 5단
스위치로 바꾸면 싱글도 쓸수 있게
만들까 합니다
일단 쌍팔년도 샤벨스타일로
다시 돌아왔네요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랭이 추석맞이 새옷으로 갈아입기  (0) 2018.09.22
50' 빈티지넥으로 교체  (0) 2018.04.10
슬슬....또 땡기기 시작하는  (0) 2018.02.15
Cort Sunset Nyl - 일레클래식  (2) 2018.01.02
DIY Yngwie Malmsteen Sig.  (5) 2017.10.05
Ibanez RG920QMZ  (0) 2017.10.05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불금에 간만에 지인들과 신나게 마시고 놀고 숙면을 좀 취하나 했다가

마눌차 타이어가 터지는 바람에 늦잠도 못자고 마눌 직장까지 가서 긴급출동 부르고 신발 4짝 다

새걸로 갈아신고 주차장에 무사히 다시 넣어 주고 나니 배가 고파 주변에 뭐 먹을것 없나 둘려봤는데

건너편에 "평양냉면" 이라는 간판이 눈에 들어 옵니다.

 

 

보통 동네에 평양냉면 이라고 간판이 있어도 무시하고 지나갔지요

이미 알만한 곳은 다 아는지라 ...

제 기억엔 이곳이 원래 "신선설농탕" 이였다가 신선설농탕 갑질 파문 이후 직영으로 바꾼다고 난리치면서

가맹점 계약을 해지한 모양이였고 "신촌면옥"으로 이름을 바꾸었다가 남북화해 무드에 다시 이름을

평양면옥으로 바꾼것 같습니다.

신촌면옥으로 이름을 바꿀때 주방장을 우래옥과 고박사냉면에서 이었던 양반을 영입 했다고 하더군요

일단 입구에서 보니 평냉 1만냥 .....    뭐 비싼 목동5단지 중심가니 봐줄수 있습니다.

배가 고프니 들어가 보기로!!!

면가루는 아세아식품껄 사용하는 모양이네요 신촌면옥 시절엔 동성제분껄 쓴다고 들었는데

바꿨나 보네요 동성제분은 용인, 아세아식품은 부산김해

이유가 있어서 바꿨겠지요 암튼~~ 상관없고

 

자리에 앉으니 냉수를 가져다 줍니다.

평냉전문점 이라면 냉수는 .....아니죠  육수나 면수를 가져오셔야징

따뜻한 면수를 달라고 해서 면수를 받았습니다. 

아주~ 구수하니 누릉지국물 같은 맛이 나에요 좀 기존 맛보던 면수들 보다

단거 아닌가 생각도 들고

 

카운터에 붙어 있는 원산지 표시를 보니 비쌀수 밖에 없는 가격이네요

 

항상 그랬듯이 냉면 곱~  을 외쳤습니다.

그랬더니 사장님이 "저기...사리 추가는 5천원인데 괜챦으시겠어요?"

헐.....냉면 11,000원에 사리추가 5천원이라 입지나 재료를 감안해도 쎈가격이네요

일단 지른거 먹기로

나왔습니다. 평냉이!!!

 

저는 육수 탁해지는게 싫어서 삶은 달걀 보다 지단을 선호하는 편인데

지단으로 나와서 좋았고 꾸리로 올라가 있는 수육은 상태가 아주~  좋네요 

그리고 익숙한 얼갈이 ㅋㅋ  먹기 전에 벌써 어떤 맛일지 느낌이 옵니다. 

면은 국수중면 굵기 입니다. 

육수를 먼저 맛을 보니  우래옥에서 봉피양으로 넘어가는 중간맛 이랄까

고기육수 맛이 강한 우래옥보다는 얇고 

봉피양보다는 약간 둔탁한듯 한데 

뭐가 살짝 빠진 느낌이 듭니다.  

면은 좋네요~  우래옥면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꾸미로 올라가는 고기는 상당히 괜챦네요 질이 좋은것 같습니다.

이 질좋은 수육으로 면을 감싸서 먹는 맛이~~

 

음야~~~  좋네요

 

곱빼기 따윈 순삭이죠 !!!!  

전반적으로 나쁘진 않은 수준이긴 하나 마치 제인점화된 평냉맛입니다. 

맛을 절대적으로 좌우하는 주방장이 우래옥과 고박사 출신이니  어쩔수 없이 우래옥에

봉피양에(봉피양 본류가 우래옥이니) 고박사 까지 섞일수 밖에 없었다고 할수 있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내요

가격도 저 가격이면 그냥 우래옥이나 봉피양을 가지 여기 올 이유는 없지요

봉피양이 특히 이곳 저곳 점포를 늘리고 하다 보니 아무래도 주방장들도 많게 되고

그러다가 좀 몸값 올라간 주방장들이 이곳 저곳 으로 빠져나가게 되고 ......

원조 우래옥계열들 평냉집들이 늘어 난것 같습니다. 

심지어 고깃집에서도 우래옥/봉피양 비슷한 평냉을 내어 놓아 깜짝 놀라 물어 보면

그쪽 출신 주방장 데리고 왔다고 ........

평냉집이 많이 지는것도 좋고 내가 좋아하는 우래옥 계열이 많아 지는것도 좋겠지만

평냉을 사랑하는 입장에선 같은 맛으로 가는건  아니올시다로 생각이 듭니다. 

이런맛 저런맛 나름의 개성이 있는 맛들이 있었으면 좋겠는데

뭐.... 지금 세상에 가문의 손맛,  어머님의 고집스런맛 이런거 까지 기대하는것은 아니지만

다양한 맛이 존재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세상에 어머니 숫자만큼 다른 입맛이 존재한다는 말도 있는데

첨엔 익숙하지 않아 놀라기도 하고 ,  다시 맛보고 뭔가를 느끼기도 하고 

이런 개성있는 다른맛들이 존재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에고~  이집도 아쉬울때나 오게 되겠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Posted by tomoday1 tomoday1

아침 저녁으로 슬슬 시원한 바람이 뭍어 나오긴 하는데

아직도 덥긴 하다.  그러다 보니 입맛도 여전히 없고 

곱창은 채워야 겠는데 뭘로 할까나~~~~  하다가 역시 같은  동선인

회사 가는길을 중심으로 이번에는 함흥냉면집을 찾아 봤다

그간 평냉을 먹으면서 함흥은 하수들이나 먹는 천박한것 이라고 껄떡 댔던

죄도 속죄를 받을겸  함흥의 빨간 바다로 빠져보기로 ㅋㅋ

조금 평소와는 틀리게 한집을 가는것이 아니라 무려 2곳을 가는 걸로

욕심을 부려봤다

나름 계산은 함흥냉면 곱배기를 먹을 꺼면 뭐.....두집 가도 되겠다!!!!!

그래서 찾은곳이 화곡동 "명가냉면"과 우장산쪽 "복명가냉면"

2곳이다.  이름이 참....친척인가?

먼저 화곡동 명가냉면을 찾아 달렸다

이거 이거 지도를 보니 극악의 주차공간을 자랑하는 강서구청 근처 주택가

예전 딴따라들은 알만한 "데임기타"가 있었던 근방이다.

고독한 미식가의 작가 쿠스미마사유키가 딱 좋아할만한 비주얼 이네요

저도 예전과 달리 마음이 편해집니다.  뭔가 편히 먹을수 있겠다

11시30분에 오픈하는데 조금 일찍 도착한 관계로 의자에 앉아서

기다리라고 하더군요

노부부분이 운영하는 자그마한 가계 , 동네 가계 참 맘에 듭니다.

따뜻한 육수를 먼저 내주십니다.

육수를 셀프로 맘껏 먹을수 있게 물끓이게 통에 담겨 있습니다.

따뜻한 컵에 담겨진 육수는 주인장 내외의 마음이 담겨진듯

간도 좋고 맛있습니다. 맑으면서 깔끔하고 육* 냉면 육수보다 다시다 맛은

덜납니다. 

이 가계의 고가 메뉴인 회냉면을 주문합니다.  무려.......

5천냥이나 하는 메뉴 입니다.  뭐 냉불을 먹을수도 있지만

한판더 해야 하는 상황이라 냉불은 참기로

윙~~~ 냉면기계 돌아가는 소리가 내 마음도 돌려 버리고

아.... 냉면이 저런 고통을 이겨내고 질긴 생명력을 지닌 함흥식면빨로

태어나는구나

나왔어요~~ 나왔어요~~

가자미회가 4점이 들어 있습니다. 굵어요~~ 

일반적으로 함흥식에 올라가는 가자미회와 다른점은 양념에 절여져 있지 않은 모습

이라는거 그리고 양념에 절지 않았지만 홍어틱함이 느껴지는 맛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연골부위 !!! (이 나빠지면 먹지도 못하죠)

요리좀 해보시고 눈치 빠르신분들은 아셨겠지만 양념이 숙성이 많이 되서

양념이 물에 가까운 형태가 아니라 과일이 들어간 과육이 그대로 보이는 비빔장 입니다.

맵지 않고 달지도 않은 약간은 얌전한 양념입니다.

먹을려고 하는 동안 학생3인팀이 추가로 들어오네요 단골인듯 익숙하게

인사하고 자리잡고  녀석들 곱배기를 불러대더니 오이는 빼달라고 ㅋㅋ

하긴 그 나이엔 오이따위에 내 소중한 미각을 손상 받기 싫다고 생각이 들겠지

아직 오이의 진가를 알려면 인생을 좀더 살아야 하니라~~

냠냠~~~~~ 맛있게 맛있게

완냉 합니다.

아주 편안하게 부담없이 잘 먹었습니다. 

계산하면서 맛있게 잘먹었다고 인사드리고 다음 함냉을 위해 바로 출발

 

 

다음 도착한 곳은 우장산 쪽 복명가 냉면 입니다.

여긴 그래도 주차를 할수 있는 구멍들이 조금 보여서 비상등을 켜고 주차를 했습니다.

4인테이블 5개 있는 역시 자그마한 동네 가계입니다.

이집은 이미 테이블이 다 찼네요 80%는 노인분들

잠깐 대기석에 앉으니 주인께서 역시나 육수를 내줍니다.

앞의 명가냉면과 복명가 냉면 ..... 이름이 비슷해서 비슷할줄 알았는데

복명가냉면은 육수가 좀더 곰탕스타일에 가깝고 마늘향과 생강맛이 느껴집니다.

육수 마시면서 둘러보니 명가냉면과 동일한 "평화제분 냉면용밀가루"를

사용하네요

여기도 회냉 5천냥 ,  냉불셋트가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네요

갈등은 했지만 이미 한냉 한지라 역시나 비교겸 해서 회냉으로 갑니다.

 

명가냉면과 또 틀리지요?  여긴 좀더 숙성된 비빔장과 가오리회를 사용하네요

양은 명가냉면보다 살짝 작습니다.

가오리회는 전 조금덜 양념이 뭍은 명가것이 좀더 낫네요

전반적으로 복명가 냉면은 우리가 흔히 접하는 함흥냉면집들 맛에 조금더 근접합니다. 

맵단 하네요 ~~~

가위질 없이 마구마구 먹어대니 옆자리 노친네께서 "나도 한때는 저리 먹었는데" 생각하시는

눈빛으로 힐끔 힐끔 쳐다 봅니다.

맛있게 또 한그릇 뚝딱!!!!!!!

아~!!  배불배불 ㅋㅋ

다먹고 둘러 보니 그세 사람들이 많이 빠졌네요

동네에 이런 집들이 있으면 참 행복할듯 합니다. 

번듯 번듯한 가계들도 좋지만 이런 가계들도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함흥냉면 2그릇 먹고도 평냉값 보다 싸게 먹었습니다.  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서구 화곡동 975-21 | 명가냉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tomoday1 tomo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