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더를 좋아하는건 그 디자인도 맘에 들지만 볼트온 구조에 부품이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하지만 넥 접합부의 상태에 따라 기타 셋업이 문제가 생기기도 하는데 

아마 오래된 기타들에 아래와 같은 요상한 물건이 넥 포켓이 있는것을 한두번쯤은

본적들이 있을꺼다.

 

이것의 정확한 명칭은 "Neck Shim" 이라고 한다.

최초에 아무리 정확하게 셋팅된 기타라고 할지라도 목제는 수축을 하게 되어 있고

변형이 된다.  만약 본인의 기타가 새들을 최대한 낮췄음에도 액션이 높을 경우

이 Neck Shim은 셋팅을 수정할수 있는 유용한 수단이 된다. 

 

그림과 같은 경우 우선적으로 할일은 넥의 릴리프가 이상이 없는지를 봐야 하는게 첫번째~

넥의 릴리프가 문제가 있으면 정상적으로 트러스로드를 조정하여 넥의 릴리프를 바로 잡는다

넥 릴리프가 정상임에도 불구하고 새들을 조정해서는 액션을 조절 할수 없을 경우 Neck Shim을

이용하여 조정을 할수 있다.

넥포켓의 바디쪽에 neck shim을 넣게 되면 heel쪽이 올라오게 되고 새들을 높여서 액션을 맞추면

정상적으로 사용할수 있게 된다.

 

보통 편하자고 ..... 뭐.... 도구도 잘 없으니

피크를 넣거나, 플라스틱 카드를 잘라 넣거나 또는 베니어 조작을 넣거나 하게 되는데

장기적으로 볼때 좋은 방법은 되지 못한다.  넥에게 스트레스를 줘서 심하면 heels 부분의

핑거보드쪽이 스키점프대 같이 휘는 현상이 나타 날수도 있다.

젤 좋은 방법은 넥포켓에 맞는 전체를 커버하면서 각도를 가지는 Neck Shim을 쓰는것이다.

요런~~ 식으로  

Stewart MacDonald 같은 곳에서 몇가지의 각도를 가진 제품들을 판매를 하고 있고

아니면 직접 만들어도 된다.

만드는 방법은

https://www.premierguitar.com/articles/19686-guitar-shop-101-how-to-shim-a-bolt-on-neck?page=1

에 자세히 나와 있는데  노가다가 좀 필요한......ㅋㅋ

 

축약해서 설명하면

[ 얇은 베니어 목재(메이플이면 더좋음)를 구해서 넥에 맞게 잘라낸다]

 

[ 넥포켓에 맞게 재 가공을 하고 ]

 

[ 경사각을 가지도록 샌딩을 하기 위해 연필을 칠한다 ...... 샌딩된 면을 쉽게 판별하기 위해]

 

[ 원래는 벨트샌딩기에 올려놓고 위에서 누르면서 샌딩을 하는데 한쪽에 힘을 줘서 쇄기 모양으로 만든다

  하지만 우리야 저런게 있을리가 없고 잘~~ 노가다 샌딩을 ]

 

[ 아까 연필을 칠한게 경사지게 샌딩이 되었는지 확인을 용의하게 하기 위함 이였음~~ ]

 

[ 기타센타에서는 나사 구멍 자리에 본드를 바르고 펀치로 구멍을 내는걸로 안내를 하는데

  펀치도 없고 .... 본드 바르고 드릴로 살살 해서 구멍 내면 된다.  얇아서 자칫하면 부서짐 ㅠㅠ ]

  좋은건 걍 이베이에서 스튜맥에서 구매하시는게~~~~  

 예전 펜더를 보면 틸트 구멍이 있는 제품들이 있는데 그 틸트기능이 넥심을 대신 해서 쓰이는

용도라는~~~

저는 뭐.....가진것중에 1대를 어떤 사유로 인해 Neck shim을 넣게 되었는데 1.5mm 목재를 사서

Full Shim으로는 못하고 Heels쪽에만 넣어 셋업을 수정 해서 쓰고 있다는~~

 

 

'Music Equipmet > Guitar의 구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ck Shim  (0) 2018.05.05
일렉기타 픽업  (1) 2011.11.06
일렉기타의 Bridge  (0) 2011.11.06
일렉기타의 Body  (0) 2011.11.06
일렉기타의 플랫  (0) 2011.11.06
일렉기타의 Neck  (0) 2011.11.06
Posted by tomoday1 tomoday1

사실 보기는 좋아도 빈티지넥은 트러스트로드 조절이 넥의 힐 부분에서 이루어 지는지라

넥 조절을 위해서는 넥을 바디에서 풀어내야 하는 끔찍한 귀챦음이 있어서 그동안 절대 배제를

해왔었는데 .....   나이가 들어서 인지 하나쯤은 빈티지 넥으로 가지고 있어도 괜챦을듯 하여

질러 버렸다.

넥 쉐입은 빈티지 답게 "V" 타입

공식 리셀러 통해서 구매했다.

저 누리끼리한 락카의 색상 ....ㅋㅋ  빈티지넥에 맞는 빈티지 튜너도 구매를 하고

빈티지 튜너는 2종류가 있는데 Fender가 새겨진거랑 안새겨 진거랑 있다 물론 Fender 새겨진게 조금더

비쌈

 

그래도 국내 구매보다는 확실히 싸징~~~

깔끔하니 마무리~~   기존에 이 바디에 붙어있던 넥은 파랭이 한테 가서

Fender로고 때고 Charvel 로고를 붙였다는 ㅋㅋ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랭이 추석맞이 새옷으로 갈아입기  (0) 2018.09.22
50' 빈티지넥으로 교체  (0) 2018.04.10
슬슬....또 땡기기 시작하는  (0) 2018.02.15
Cort Sunset Nyl - 일레클래식  (2) 2018.01.02
DIY Yngwie Malmsteen Sig.  (5) 2017.10.05
Ibanez RG920QMZ  (0) 2017.10.05
Posted by tomoday1 tomoday1

이제는 너무 잘 알려져서 딱 하면 알아듣는 가성비짱의 매우 유용한 포켓 멀티 MG50G !!!

원래는 Zoom G5를 쓰다가 팔까 말까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우연히 보니 MS50G랑 G5랑 프로세스 성능이 똑같다는걸 보고 어라?

일단 소리는 크게 차이 없겠네~~   하면서 즐겁게 G5를 시집보내고 이녀석을 들여왔다.

[ Zoom MS50G 사이즈 - photo by Zoom ]

딱 그냥 페달이펙터 사이즈하나에 유용한것들이 함축되어 있다

먼저 스펙을 보면 펌웨어 Ver.3 기준으로 100의 이펙터가 있고 MS50G 이펙터 매니저를 통해

무려 72개의 이펙터를 넣었다 뺐다 할수가 있다

펫치는 50개까지 저장이 가능하고 기본적으로 30개의 프리셋이 펙토리셋팅으로 저장되어 있다.

 

메모리가 한계가 있다보니 리스트에 나오는 모든 이펙터를 다 넣을순 없다.

컴퓨터와는 USB로 연결을 하고 프로그램을 실행 시키면 되고

넣고 싶은 이펙터 리스트를 아랫쪽에 메모리 용량 차는걸 보면서 체크를 하면 된다.

나중에 써보니 맘에 안들었으면 뺴고 다시 다른걸로 넣어도 된다.

 

머리쪽에 보면 아답타 연결부와 컴퓨터를 연결할수 있는 USB가 보인다.

 

 

사용법도 첨엔 헷갈릴수도 있지만 멀티를 많이 만져봤으면 한번씩만 눌러 보면 감이 오게 되어 있다.

외관을 살펴 보면

[ MSG50G - photo by Zoom ]

뭔가 복잡해 보이지만 한번만 해보면 정말 심플하게 잘 만들어 놨구나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오밀 조밀 잘 만들어 놓았다.

오인페가 있으면 라인연결로 레코딩도 가능하나 POD급의 먹먹함을 좀 없애기 위해 잘 만져줘야 하고

똘똘이에는 이만한 조합이 없다.  똘똘이 앰프에 이거 하나면 방구석에서 즐기기엔 정말 굿이고

곡중간에 변화가 많은 곡만 아니면 라이브까지도 좀 신경쓰면 가능할 정도~~~

간단하게 한번 들어 보면

- MS50G + LTD M-100FM EMG 셋

나름 나름 녹음됨 ㅋㅋ

아직 연습을 못해서 뒷부분 연음은 박자가 절어 버리는군요 ㅋㅋ

독립적 사용도 좋고 미니보드 꾸밀때 몇개의 이펙터 기능을 해줄수 있어서 매우 유용하다

E_MS-50G.pdf

E_MS-50G_FX-list_v3.pdf

https://www.zoom-na.com/news/ms-50g-effect-manager-win

 

'Music Equipmet > Multi & Simu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보물이~~~ ZOOM MS50G  (4) 2018.02.27
11R 빌려오다....  (0) 2016.10.10
Zoom G5  (0) 2016.08.15
Line6 Sonic Port  (1) 2014.06.15
Tonelab ST  (0) 2012.02.23
Digitech Genesis3  (0) 2011.10.22
Posted by tomoday1 tomo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