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에 능라도가 들어온다는 큰 프랭카드가 붙은지 한달......

언제 들어온다는 날짜도 없더만 5월12일날 들어왔다!!

아시는분들은 아시겠지만 마곡지구는 LG 그룹사가 대거 입주해 LG사이언스파크라고

불리우는 서울 마지막 노른자위 땅을 연구/비지니스 구역으로 바꿔놓은 지역이다.

뭐....저도 여기로 출근중입니다만

 

슬슬 사람들 몰리기 전에 가봐야 하는데 이게 뻔히 가격대가 있다보니

점심때 평냉집 가자고 동료들에게 이야기를 하기가 참 쉽지 않았다

우리들의 불문율 법칙 .... 가자고 한사람이 쏴야 한다는!!!

뭐...치사하게 쏘는게 부담이였다기 보다  맛에 집중할려면 혼자 가야

제대로 느껴볼수 있는거라 스스로 합리화를 하며

점심 약속이 있다고 하고 혼자 슬쩍 나왔다

 

꽤 큰 건물 2층에 넓찍히 자리를 혼자 잡은듯

2층엔 아직 능라도 밖에 없어 찾기는 쉬움~~

 

이제 막 오픈해서 집기들도 반질 반질~ 유기를 쓴거가 기분은 좋으나 슬쩍 우려가 온다

유기는 나름 질을 표방한다는 표시로 그말인즉 "비쌀꺼야"  하는 수신호 인걸

먹돌이 들은 안다....ㅋㅋ

 

우쨌거나 들어왔으니

메뉴판을 보자~~~  라고 했으나  평냉쪽만 펼쳐봄

 

음.....12,000원  뭐~  먹을만 하네  라는 생각이 끝나기도 전에 추가사리 8천냥!!!

(이런 나같은 인간들 오면 한끼 2만원 이구나)

평냉 바닥에 좀 굴러봤다 하는 나도 이건 사실 부담은 맞다.

추가사리는 50% 이하로 받아야지  이러시면 곤란한데

 

맛보러 왔으니 이왕 먹는거 사리추가에 제육반까지 질러 버렸다

그런데 주문서를 이모님이 가져다 주는데

"만두 반접시" 라고 되어 있????????  

다시 물어봤다 제육반을 이렇게 적나요?  가격이 틀릴텐디?

죄송하다고 하면서 주문을 수정했는데 

냉편 나올때까지 만두 3접시는 왔다가 다시 가고 다시오고 

아직 일들이 익숙치 않으신 모양이다. 

네~~ 사리추가, 즉 곱배기 입니다.  이렇게 별도의 그릇에 사리를 담아 오지 않고 합쳐서 가져 오면서

사리추가를 8천냥 받는것은 이해 하기기 좀 힘드네요

사진상으로 보면 육수량도 적어요~~  물론 육수 더달라고 하면 되지만  세심하진 않네요

식기들은 유기 그릇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가지게 합니다. 

 

자태만 봤을때 참 아쉬움이 느껴 집니다.  냉면의 자태도 그렇지만 사실 올려 나오는 꾸미들도

중요한데 소박하다고 해야 할지 성의없다고 해야 할지 ......

오이도 넣은건지 말은건지 , 계랸은 개인적으로 삶은계란 들어 있는것 보다 지단이 깔끔해서

선호 하지만 전체적으로 그림은 가격대에 비해  성의 없어 보입니다.

 

항상 그렇듯이 육수를 먼저 쭈~~욱 한모금 들이킵니다. 

어......능라도 맛이 원래 이랬나?  서판교에서 먹었을때 보다 동치미 맛이 더 강합니다.

원래 여름되면 동치미 비율을 좀더 높인다는 소린 들었지만  육수의 맛이 아쉽네요

혹시나 해서 냉수로 입속으 씻고 다시 마셔봤는데  역시나 ....쩝~~~

 

면은 나쁘지 않은편입니다.  그렇다고 아주 좋은건 아니구요 정인면옥과 비슷한 느낌

네~~ 제육반이 나왔네요  제육가족들도 전부 유기로 통일

제육은 따뜻한 제육이 아니라 차가운 제육입니다. 

고기와 기름부위의 비율은 적당하고 식힌 제육답게 쫀득 쫀득 합니다.

 

꾸미로 올려져 있는 편육으로 싸서 한입~

 

또 제육으로 싸서 한입~

 

새우젓, 마늘, 된장 올려 제육의 아리아~

 

의정부 스타일로 고춧가루 뿌려서도 먹고~

 

완냉!!!!!!

 

전체적으로 시설은 좋으나 평냉은 아쉬움이 많이 드네요

저 가격이면 저는 누가 사주면 감사하게 먹고 제돈으로 가서 먹지는 않을듯 합니다.

특히나 육수에 대한 실망감은 크네요 

서판교에서 시작해서 강남점, 마포?  그리고 마곡까지 넓힌거 보면 돈은 있는것 같은데

맛으로는 아쉽네요

설비들 좋게 해서 가격을 높게 잡은것 같은데  설비는 SO SO 해도 나쁘지 않은 가격과

좋은 맛이 우선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아직 1군으로 쳐주고 싶지는 않네요 

아....그나 저나 6일치 점심값을 날려 버렸네요 ㅠ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서구 마곡동 797-6 건와빌딩 2층 202~203호 | 능라도 마곡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adcat 2018.06.18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리추가가 아니라 곱빼기로 16,000인가요? 8,000원 추가가아니라 4,000추가됐네여

 

'Music Contents > Record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헤미안 랩소디 솔로  (2) 2019.02.05
Here I Go Again  (0) 2018.05.07
Iron Maiden - Hallowed be thy Name  (0) 2017.07.29
[Bon Jovi] You Give Love A Bad Name  (0) 2017.05.07
Europe -Final Countdown  (0) 2017.03.22
Iron Maden - The Trooper  (0) 2017.02.12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펜더를 좋아하는건 그 디자인도 맘에 들지만 볼트온 구조에 부품이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하지만 넥 접합부의 상태에 따라 기타 셋업이 문제가 생기기도 하는데 

아마 오래된 기타들에 아래와 같은 요상한 물건이 넥 포켓이 있는것을 한두번쯤은

본적들이 있을꺼다.

 

이것의 정확한 명칭은 "Neck Shim" 이라고 한다.

최초에 아무리 정확하게 셋팅된 기타라고 할지라도 목제는 수축을 하게 되어 있고

변형이 된다.  만약 본인의 기타가 새들을 최대한 낮췄음에도 액션이 높을 경우

이 Neck Shim은 셋팅을 수정할수 있는 유용한 수단이 된다. 

 

그림과 같은 경우 우선적으로 할일은 넥의 릴리프가 이상이 없는지를 봐야 하는게 첫번째~

넥의 릴리프가 문제가 있으면 정상적으로 트러스로드를 조정하여 넥의 릴리프를 바로 잡는다

넥 릴리프가 정상임에도 불구하고 새들을 조정해서는 액션을 조절 할수 없을 경우 Neck Shim을

이용하여 조정을 할수 있다.

넥포켓의 바디쪽에 neck shim을 넣게 되면 heel쪽이 올라오게 되고 새들을 높여서 액션을 맞추면

정상적으로 사용할수 있게 된다.

 

보통 편하자고 ..... 뭐.... 도구도 잘 없으니

피크를 넣거나, 플라스틱 카드를 잘라 넣거나 또는 베니어 조작을 넣거나 하게 되는데

장기적으로 볼때 좋은 방법은 되지 못한다.  넥에게 스트레스를 줘서 심하면 heels 부분의

핑거보드쪽이 스키점프대 같이 휘는 현상이 나타 날수도 있다.

젤 좋은 방법은 넥포켓에 맞는 전체를 커버하면서 각도를 가지는 Neck Shim을 쓰는것이다.

요런~~ 식으로  

Stewart MacDonald 같은 곳에서 몇가지의 각도를 가진 제품들을 판매를 하고 있고

아니면 직접 만들어도 된다.

만드는 방법은

https://www.premierguitar.com/articles/19686-guitar-shop-101-how-to-shim-a-bolt-on-neck?page=1

에 자세히 나와 있는데  노가다가 좀 필요한......ㅋㅋ

 

축약해서 설명하면

[ 얇은 베니어 목재(메이플이면 더좋음)를 구해서 넥에 맞게 잘라낸다]

 

[ 넥포켓에 맞게 재 가공을 하고 ]

 

[ 경사각을 가지도록 샌딩을 하기 위해 연필을 칠한다 ...... 샌딩된 면을 쉽게 판별하기 위해]

 

[ 원래는 벨트샌딩기에 올려놓고 위에서 누르면서 샌딩을 하는데 한쪽에 힘을 줘서 쇄기 모양으로 만든다

  하지만 우리야 저런게 있을리가 없고 잘~~ 노가다 샌딩을 ]

 

[ 아까 연필을 칠한게 경사지게 샌딩이 되었는지 확인을 용의하게 하기 위함 이였음~~ ]

 

[ 기타센타에서는 나사 구멍 자리에 본드를 바르고 펀치로 구멍을 내는걸로 안내를 하는데

  펀치도 없고 .... 본드 바르고 드릴로 살살 해서 구멍 내면 된다.  얇아서 자칫하면 부서짐 ㅠㅠ ]

  좋은건 걍 이베이에서 스튜맥에서 구매하시는게~~~~  

 예전 펜더를 보면 틸트 구멍이 있는 제품들이 있는데 그 틸트기능이 넥심을 대신 해서 쓰이는

용도라는~~~

저는 뭐.....가진것중에 1대를 어떤 사유로 인해 Neck shim을 넣게 되었는데 1.5mm 목재를 사서

Full Shim으로는 못하고 Heels쪽에만 넣어 셋업을 수정 해서 쓰고 있다는~~

 

 

'Music Equipmet > Guitar의 구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ck Shim  (0) 2018.05.05
일렉기타 픽업  (1) 2011.11.06
일렉기타의 Bridge  (0) 2011.11.06
일렉기타의 Body  (0) 2011.11.06
일렉기타의 플랫  (0) 2011.11.06
일렉기타의 Neck  (0) 2011.11.06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