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dal , 즉 Effect Pedal의 줄임말로 stormbox, 꾹꾹이 등으로 불리우는 기타 음향 효과 장치의 하나입니다.  

잘 아시다 시피 원상태의 일렉기타와 앰프는 크린톤 으로만 음이 납니다.  물론 앰프에 의한 게인사운드를 얻을

수 있고   
리버브 또한 앰프에서 제공이 가능하지만  다양한 기능들을 휴대가 간편한 컴팩트한 모양으로 만들고

이들 대부분이 발로 
밟아 제어를 On,Off 제어를 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 Pedal이라 부르며 흔히들 "꾹꾹이" 라고

부릅니다.

  이들 꾹꾹이는 그 모양과 성능이 천차 만별이며 나름대로의 개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장 많이 알려져 있고

대중화 되어 있는
제품은 일본 롤랜드 산하 BOSS에서 만드는 꾹꾹이들이며  그외 딘엘렉트로 ,  부두랩, 풀톤,

아이바네즈 등등 수많은 업체들이
이 꾹꾹이들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꾹꾹이의 모습  

 아래는 일반적인 꾹꾹이들의 생긴 모습입니다.   

  

  

 왼쪽의 녹색 꾹꾹이는 맥슨사의 오버드라이브 OD-808 이구요  오른쪽은 보스사의 어쿠스틱 시뮬레이터 AC-2입니다.

꾹꾹이들은 상부에 위치한 콘트롤부와  기타와 앰프를 연결하기 위한 잭, 그리고 On-Off를 위한 스위치 ,

아답타 연결을   위한
DC 9V 아답타 잭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보스의 경우 스위치가 숨겨져 있고 거기에 건전지가
 
들어 갈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구조상으로는 머릴 많이 쓴 형태입니다.  그리고 외부에 스위치를 직접 밟게 되어
 
있는 이펙터들은 헤비듀티 스위치라는
튼튼한 스위치들을 달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미국산 이펙터들은 왼쪽의

구조를 많이 가집니다.  

이 경우  밧데리는
뒷면으로 들어 가고 건전지 박스가 있는 경우도 있으나 많은 모델들은 나사를 풀어 본체안에

넣도록 되어 있습니다.

 

    꾹꾹이의 종류와 기능 
 

* Sample은 GuitarPort로 대충 한 것입니다. 이런 소리구나 아실수만 있으면 좋겠습니다.

구분

역할

Sample

대표적 제품

오버드라이브(Overdrive)

 오버드라이브는 진공관 앰프를 풀로 볼륨을 했을 때 얻어 지는 자연스런 게인을 말합니다. 디스토션과의 차별성은 게인방식의 차이가 있습니다.

오버드라이브는 자연스럽고 고급스런 게인을 보여 줍니다.명품들도 워낙 많고 다양합니다.

 


 아이바네즈 TS-9 /
(맥슨 OD-808),
 보스 OD-1,
수정 TC-9, 부두랩 스파클 드라이브등

디스토션 (Distortion)

 오버드라이브에 비해 강한 게인을 보여 주는
디스토션은
강력한 왜곡으로 처음 일렉기타를 시작하는 이들에게 가장 매력적인 포인트입니다.  


 던롭 MXR,
락트론 램피지,
보스 DS-1, MT-2,  
DOD 그런지 등

퍼즈 (Fuzz)

퍼즈는 지나치게 왜곡되어 약간 말그대로 퍼지는
듯한
사운드를 들려 주는데 지미핸드릭스등의
음악을
들어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빅머프, 퍼즈페이스등

딜레이 (Delay)

 기존음에 일정한 간격을 두고 2차,3차음을 만들어 주는 이펙터입니다. 짧은 딜레이는 솔로시 음을
고급스럽고
풍부하게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보스 DD-3/5

코러스 (Chorus)

 코드워킹시 많이 사용되는 이펙터로  스트레오적
효과를
만들어 줘서 음이 화려하고 풍성하게 들릴 수 있도록 합니다.


 부드랩 코러스, TC 코러스,

 보스 CE3/5,  등

페이져 (Phaser)/    플랜저 (Flanger)

 위상의 효과를 이용한 것으로 솔로나 배킹시 유용
하게
사용할 수 있는 효과입니다.


 MXR 페이저,

 보스 페이저 등

리버브 (Reverb)

 리버브는 필수적 이펙터라 할 수 있는데 공간감을 가지게

해줍니다.  우리가 목욕탕에서 노래를 하면  원음과 반사음등이

섞여서 풍부한 음장감을 가질 수 있게 됩니다.  이러한

효과를 만들어 줍니다.


 보스 RV-3,

 딘일렉트로 리버브킹등

트레몰로 (Tremolo)

 볼륨의 크기를 줄였다 키웠다 반복을 할 때 얻어질 수 있는

효과로 고전적인 사운드... 벤처스 시절 사운드를 들으면

자주 볼 수 있는 효과입니다.  


 보스 트레몰로 ,

 부두랩 트레몰로

와우 (Wah)

 일종의 발로 밟는 이퀄라이져라 할 수 있는데  발의 움찔임에

따라 강조되어 지는 음역이 달라 집니다.  이를 이용해서

리듬워크시나 솔로시 다양하게 사용합니다.  특히

솔로시에 특정음역을 강조하거나 할 때 유용하게 사용합니다.


 복스 V847 ,

 던롭,  몰리등

컴프레서 (Compressor)

 균일한 음량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는 효과로  녹음시

음을 깔끔하게 만들어 줄 수 있고 리듬워크시  퍼커시브한

효과를 가질 수 있도록 합니다.  

 던롭 다이나 컴프,  

 보스 컴프 CS-3

이퀄라이져 (Eq)

 말그대로 특정 음역들을 강조 또는 감소 시킬 때 사용하는

이펙터로 많이 사용을 하지 않는편이  자연스럽습니다.

 

 보스 GE-7, 등

그외

 그외  음정을 변화시키는 피치쉬프터,  옥타브 배음을 깔아주는

옥타버,  어쿠스틱한 소릴 만들어 주는 어쿠스틱 시뮬레이터

등등 다양한 기능의 꾹꾹이들이 있습니다.   

 

 

 

 위에서 보다 시피 다양한 종류의 효과음을 줄 수 있는 꾹꾹이들이 존재 합니다.   하지만  꾹꾹이들을 되도록 많이 안쓸수록

자연스런 음을 얻을 수 있으니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하는게 좋습니다.

 

'Music Equipmet > Ped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xon Overdrive OD-808 (4558)  (0) 2011.10.22
TS-9 Tube Scremer  (0) 2011.10.21
Proco RAT  (0) 2011.10.21
Dunlop MXR +  (0) 2011.10.21
Rocktron Rampage  (0) 2011.10.21
엉아~! 페달이 뭐여?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앰프는 말그대로 확성,증폭 시켜주는 장치입니다.  일렉기타의 특성상 기타자체로의 소리는 너무나 작기 때문에

이를 확성시켜주는 장치가 필요로 했고 1940년대말 레오펜더가 기타리스트용으로 진공관 앰프를 만든 것이

본격적인 기타앰프의 시작 이였습니다.  

 이후 펜더의 앰프가  영국으로 건너간후 펜더에서 흔히 사용하던 6L6 진공관이 아닌 유럽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EL84,EL34로 앰프를 만들 게 된 것이 복스와 마샬입니다. 특히 마샬은 디스토션을 강조하여 공격적인

사운드가 가능하게끔 만들었고 지금 흔이들 볼 수 있는 앰프의 헤드와 케비넷이 별도로 있는

마샬의 트레이드 마크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마샬의 거대한 시스템은 기타리스트들에게 부담이 되었고 이에 컴팩트한 사이즈에서도

풍부한 게인을 얻을 수 있는 메사/부기 앰프가 탄생되었습니다.   

아이러니컬 하게도 지금은 메사/부기가 더 고가라 기타리스트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죠 ...

 

   앰프의 구분  

    

  기능상 구분   

          - 프리앰프 ( Preamp )   

          프리앰프는 말 그대로 전치앰프로  본격적으로 증폭이 이루어 지는 파워앰프 앞단에 위치하는

          부분으로 파워앰프가 증폭하기 좋은 신호의 크기로 기타의 신호를 증폭해주고

          각종 이퀄라이저 부분을 통하여 톤을 조절하는 부분입니다.  여기서 앰프들의 1차 색깔이 만들어

          집니다.   

        - 파워앰프 ( Poweramp )

          흔히들 오디오에서 메인앰프로 말하는 부분입니다.  프리앰프에서 알맞게 증폭되고 톤이 다듬어진

          신호를 청취가 가능하도록 풀 증폭해주는 부분입니다.   

           

 

     일반적인 앰프는 위의 그림과 같은 구성입니다.  프리앰프에서 파워앰프로 넘어 가는 부분을 가로 채는 것이

     바로 Send/Return입니다.   위와 같은 원리로  프리앰프를 별도 사용할시에는 Return부 , 즉 파워앰프에

     연결하게 되는 것입니다.  

 

     

   외형상 구분   

         -  콤보 앰프 (Combo Amp)   

             콤보앰프는 우리가 가정에서 사용하고 있는 앰프들로  하나의 캐비넷안에 프리앰프와 파워앰프

             그리고 스피커를 갖추고 있는 앰프 타입니다.  비교적 휴대가 간편하고 (물론 안간편한놈도 있지만)

             가정또는 소규모 공연장에서 사용하기 좋으며  대형 공연장에서도 마이킹을 통해 사용이 가능합니다.

           

                  [ 대표적인 콤보앰프 마샬 VS65R ]

                  

 

 

           - 헤드앰프 ( Head Amp )

             앰프의 프리앰프와 파워앰프부만을 따로 때어서 앰프부를 만들고 구동부인 스피커는 별도의 케비넷을

             연결하여 구성되는 앰프입니다.  사용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케비넷을 연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운반이 힘들다는 단점이 있고 비교적 대형 공연장에 적합 합니다.  

 

                         [ 막강파워 메사/부기의 듀얼렉티파이어 헤드 ]

             

 

     

   증폭방식에 의한 구분   

         -  진공관 앰프 (Tube amp or Valve )   

             말그대로 진공관으로 증폭부가 이루어진 앰프로  최초의 기타앰프 방식이며 지금도 기타앰프의

             진정한 맛은 진공관 앰프라고 할 수 있습니다.  풍부하고 자연스러운 게인과  부드러운 크린은

             TR 앰프가 흉내낼 수 없는  기타앰프만의 특징이며  많은  진공관 앰프들이 대부분

             프리부는 12AX(ECC83)을 이용하나  파워앰프는 회사에 따라 6L6  또는 EL84/34를 사용합니다.

             비교적 고가이고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하나  많은 기타리스트들이 이방식을 선호 하고 있습니다.  

 

              [ 대표적 진공관 앰프 펜더 트윈리버브와 마샬 JCM 900 ]

             

 

          -  트랜지스터 앰프 (TR amp )   

             진공관과 달리 증폭부가 TR로 이루어진 앰프입니다.  현재 많은 앰프들이 이 방식으로 만들어 지고

             있으며 비교적 저렴함과 관리의 간편함등으로  연습용 앰프들부터 고가 앰프까지 다양한 형태로

             제작되어 지고 있으며 더욱 발전된 DSP 기술을 이용하여  멀티이펙터까지 내장한 다양한

             앰프가 만들어 지고 있습니다.  차가운 게인과 깔끔한 크린톤이 특징이나 이부분도 많은 노력에

             의해 진공관적 느낌이 나도록 많이 만들어 지고 있습니다.   

 

                                              [ 연습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펜더 프론트맨 15R ]

      

 

         -  하이브리드 앰프 ( Hybrid amp )   

             TR 앰프의 단점을 커버하고자 프리부에 진공관을 넣고 파워부는 TR로 구성된 앰프입니다.  

             비교적 저렴하게 진공관 사운드를 즐길 수 있도록 되어 있는데  당연히 풀 진공관과는 다른 맛입니다.

             마샬의 Valve 시리즈가 대표적인 하이브리드 앰프입니다. (30R 이상)

 

   앰프의  관리 방법
 

         - 진공관앰프 관리

           진공관 앰프는 TR 앰프와는 달리 관리를 해주어야 합니다.   진공관 앰프를 사용할 때는

           사용전에 먼저 "Power" 스위치를 켜고 진공관을 예열한 후 " Stand by " 스위치를 켜서  앰프를

           사용합니다.  사용한후에는 이와 반대로 " Stand by" 스위치를 끈후 진공관을 식힌후  "Power "

           스위치를 꺼서 완전히 사용을 마칩니다.   이때 시간간격들은 1~2분이 적당합니다.    이것은

           진공관의 수명을 오래 하기 위한 것이고 갑작스런 충격에 진공관이 상하는 것을 방지 합니다.

           또한 이펙터를 교체한다든지 기타를 교체할 때는 반드시 "Stand by"스위치를 꺼놓고 합니다.

           진공관앰프는 소리가 이상했다든지 이상이 없어도 주기적으로  진공관을 검사 하여야 합니다.

           1년에 한번정도 정기 점검을 하면 되는데  진공관이 검게 그을린 부분이 많아질수록 수명이

            다된 것입니다.  또 진공관 교체시기가 오면 잡음이 많아 지기도 합니다.  

       - TR앰프 관리

          TR 앰프는 진공관과 달리 비교적 신경쓸 것이 적으나  역시 이펙터 교체시나 기타교체시

           앰프에 연결되는 케이블을 뽑거나 볼륨을 완전히 낮춘 상태에서 작업을 합니다.

           그러지 않으면 스피커나 나갈 우려가 있습니다.  

  


'Music Equipmet > AMP' 카테고리의 다른 글

ValveState 15  (0) 2011.10.21
Classic 20  (0) 2011.10.21
Page G25  (0) 2011.10.21
GTA-15R  (0) 2011.10.21
JAGUR CM10  (0) 2011.10.21
엉아~! 앰프가 뭐여?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실상 첫 오리지날 브랜드 기타를 산게 90년도말 프로모션 모델로 나온 Traditional Tele였다.

( 나중에 후회했다. 그냥 빈티지 텔레
사도 됬는데)  당시 까지만 해도 악기에 지금처럼 돈을 쓰게 될거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땜시
(당시는 제정신이었으므로)  마침 나온 트레디셔널 모델을 샀다.  원래의 바디는 검정색이었고

픽가드는 흰색이었다.  

 트레디셔날 모델은 미국산 Fender를 갖고 싶으나 돈이 짜치는 기타키즈들을 위해 내놓은 저가형 모델이다.


물론 썩어도 준치라 펜더의
소리는 당연히 난다.  가격대에 그만한 소리면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놓고 조금씩  


불만이
생겨  처음에는 마크노플러 처럼 빨간색 바디를 스카이에서 사서 바디 교체를 했었으나 스카이에 들렸다가


원피스 에쉬 바디를 보고
주저없이 바디를 바꾸었다.  그리고 현재의 픽업은 Fender Noiseless Tele 픽업이다.  


잡음은 확 줄고


Tele 본연의 소리는
그대로 잘 살려 주고 있다 .  텔레, 특히 에쉬 바디는 음이 맑고 선명하고 힘이 있다.  


요즘은 주로 하프톤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으나 원래는 리어의 그 ....  귀를 찌르는 날카로운 소리를 좋아한다.   


리어로 연주를 하면
마눌이 괴로워 하는지라 마눌이 쉴 때는  하프톤을 사용한다.  



스카이 에쉬바디는
좀 무겁다는 단점 (북미산이다.)이 있지만  울림도 좋고 무늬나 피니쉬도 쓸 만하다.



몇 번 이놈을 퇴출시키고 빈티지 텔레를 다시 살까 했었는데 정이 너무 들었고 소리가
좋은지라 퇴출을 안하고 있다.

 

얼마전에는 브리지도 빈티지 타입으로 바꾸고 뚜껑까지 달아 외견상으로는 빈티지라고 혀도


속을 상황이다. 물론 소리도 눈감고 들으면 거의 티가 나지 않는다 .......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Fender Tele Traditional Model Modify  (0) 2009.06.02
Fender Stratocast American Delux Model (N)  (0) 2009.06.02
Kramer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