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첫 오리지날 브랜드 기타를 산게 90년도말 프로모션 모델로 나온 Traditional Tele였다.

( 나중에 후회했다. 그냥 빈티지 텔레
사도 됬는데)  당시 까지만 해도 악기에 지금처럼 돈을 쓰게 될거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땜시
(당시는 제정신이었으므로)  마침 나온 트레디셔널 모델을 샀다.  원래의 바디는 검정색이었고

픽가드는 흰색이었다.  

 트레디셔날 모델은 미국산 Fender를 갖고 싶으나 돈이 짜치는 기타키즈들을 위해 내놓은 저가형 모델이다.


물론 썩어도 준치라 펜더의
소리는 당연히 난다.  가격대에 그만한 소리면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놓고 조금씩  


불만이
생겨  처음에는 마크노플러 처럼 빨간색 바디를 스카이에서 사서 바디 교체를 했었으나 스카이에 들렸다가


원피스 에쉬 바디를 보고
주저없이 바디를 바꾸었다.  그리고 현재의 픽업은 Fender Noiseless Tele 픽업이다.  


잡음은 확 줄고


Tele 본연의 소리는
그대로 잘 살려 주고 있다 .  텔레, 특히 에쉬 바디는 음이 맑고 선명하고 힘이 있다.  


요즘은 주로 하프톤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으나 원래는 리어의 그 ....  귀를 찌르는 날카로운 소리를 좋아한다.   


리어로 연주를 하면
마눌이 괴로워 하는지라 마눌이 쉴 때는  하프톤을 사용한다.  



스카이 에쉬바디는
좀 무겁다는 단점 (북미산이다.)이 있지만  울림도 좋고 무늬나 피니쉬도 쓸 만하다.



몇 번 이놈을 퇴출시키고 빈티지 텔레를 다시 살까 했었는데 정이 너무 들었고 소리가
좋은지라 퇴출을 안하고 있다.

 

얼마전에는 브리지도 빈티지 타입으로 바꾸고 뚜껑까지 달아 외견상으로는 빈티지라고 혀도


속을 상황이다. 물론 소리도 눈감고 들으면 거의 티가 나지 않는다 .......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Fender Tele Traditional Model Modify  (0) 2009.06.02
Fender Stratocast American Delux Model (N)  (0) 2009.06.02
Kramer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마눌이 생일 선물로 사준 물건으로 제대로 된 펜더로는 첫 제품이다.  스펙에서 알 수 있지만 최상의 부품으로

 
(뭐 마스터빌더나 커스텀들 있지만)  
만들어져 있고 곳곳에 연주자를 위한 배려가 담겨있는 제품이다.  


  원래 픽업이었던 Noiseless를 때어 내고 던컨 클래식 스택 시리즈로 바꾸었다.  하프톤에서는 펜더의 트레이드


마크인   
페이즈오프된 유리알 소리,  정말 사람을 달콤하게 만들어 준다.  그 느낌은 비누칠을 한 여성


(물론 마눌이겄죠 ?)


의 피부를 만지는 느낌이다.  또한 기존 픽업셋에서 좀 불만이었던 리어 픽업의 깐깐한 소리도  듣기 좋게 바뀌었다. 
 


게인역시 스택픽업
답게 부드럽게 잘먹는다.  물론 험버커 처럼 강하진 않지만 나름대로 잘 먹는다.
  

  아메 디럭스의 장점은 뭐니 뭐니 해도 넥에 있다. 로우 포지션은 코드워킹에 쉽게 도톰하게 되어 있고


하이 포지션으로   갈수록 납작하게 바뀌어 하이포지션
에서의 테크니컬한 연주시 편하게 구성되어 있다.


또한 넥의 가장자리가 가공되어 잘 길들여진 넥의 느낌을 받게 된다.   


  
원래는 선버스트 칼라를 별로 좋아 하지 않았는데
결제자의 강력한 요구로 샀는데 볼수록 때깔이 나는 것 같다.


  그리고 트레몰로도 투포인트 인데 비교적 안정적이고 줄감개는 스페즐 락킹넛이다.  어차피 이걸로는 강한  


 아밍을 안하는지라 ....

  

일반적으로 빈티지를 너무 선호해서 아메 디럭스를
사고 싶으나 망설이는 사람들을 많이 보았는데 절대


후회 하지 않는다.  



지금은 형,동생하는 ImDDR님도
그러한 질문을 했다가 결국 아메 디럭스를 샀고 그 인연으로 계속 만나고 있다. 

  

 펜더는 어린시절 꿈의 기타였는데  처음 사고 자다가도 일어나 확인해 보곤 했다. 정말 좋은 제품임에 틀림없다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Fender Tele Traditional Model Modify  (0) 2009.06.02
Fender Stratocast American Delux Model (N)  (0) 2009.06.02
Kramer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tomoday1

Kramer

Music Equipmet/Guitar 2009.06.02 22:06

 

 


80년도 이른 바 슈퍼스트랫 타입 기타붐의 정점에 서 있던 최고 인기의 기타 메이커였다.  

국산 OEM ( Cort 제작 ) 인데
싱-험 구조의 픽업과 플로이드 프로 라이센스 브리지와  고또 스타일의

줄감개로 이루어 져 있었다.   
전반적인 느낌은 비교적 잘만들어진 기타였다.  바디가 베이스 우드였는데 

 픽업을 좀 가리는 편이었고  얇은 바디에 
비해 중저음도 잘 나고 넥도 느낌이 좋았었다.

픽업은 던컨디자인드 픽업~~

요즘 낙원에서 가끔 볼 수 있는 Kramer와는 비교가 되지 않게 좋은 놈이었다.  


오랬동안 사용했고 지금은 ...도레미파 만 치는 후배 녀석
에게 보내져서 사랑받고 있다.


이녀석을 부산집에서 서울로 가져 오면서 마눌은  남편을 악기에 빼앗기는


중대한 실수를 범했다. ㅋㅋㅋㅋ 


이후  Kramer만 보면 항상 미소가 그려 지곤 했는데 얼마전에  연습용으로 저렴하게 


Kramer Striker FR424SM을 구해 왔다.  Music Yo에 국내 콜트에서 OEM 납품 제품으로 알고 있고


원래는  이렇게  Rail Pickup으로 H+S+H 구성인데 리어만 던컨 TB4로 바꾸었다가



원래 달려있는 라이센스 브리지가 워낙 튜닝이 불량스러워서  데임 FR2로  교체 해버렸고


픽업도 맘에 안들어 스카이 픽업으로 프론트는 HPAO-1 , 미들은 STV1R 으로 신품구매 하여 교체 해 버렸다

역시 스카이는 저렴하면서도 인정할 만한 톤을 내어줘서

연습용으로는 딱~~~~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Fender Tele Traditional Model Modify  (0) 2009.06.02
Fender Stratocast American Delux Model (N)  (0) 2009.06.02
Kramer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tomo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