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더운 점심....
직딩들에게 항상 점심메뉴는 고민인데  이렇게 더운날은 더더욱 고민고민~~
근데 우리팀은 점심 고민 안한다 왜? 메뉴의 선택은 항상 내몫이고
나름 선택에 실망하는 비율이 적다보니  밥때만 되면 나보고 후배들이
메뉴를 정하라고 한다
오늘도 역시나 "뭐 먹죠?"   "난 판모밀집 있으면 판모밀 먹었슴"
두말없이 다들 여의도역쪽으로 아제수다를 떨면서 갔는데
떠들다 보니 후배하나가 길을잡는다  여의도역 삼천리빌딩 바로
지나 롯데캐슬 빌딩으로 쑥~ 들어가는데 어랏?
평냉집이 있네?

 

선주후면(先酒後麵) 술을 먼저먹고 평냉을 먹는다 라는 말로 평냉 이야기를
할때는 빠지질 않는 이야기 이다
뭐....우린 그딴거 없다 선주면이다  ㅋㅋ
가계는 건물이 새것이다 보니  깨끗하고 문을 연지 얼마 되지
않은듯 하다  메뉴판을 보니

어라? 이것들이 돌았나 육수추가를 돈받는다고?
이게 객기인지 자부심인지 먹어보면 알겠지
일단 소뼈는 안들어가고 한우1+로만 육수를 낸다고 써있다
콩국수도 한그릇 1만원하는 여의도니 9천냥이면 이해할수 있다
나왔다~~

음.......  비쥬얼 부실  반찬은 원래 신경 안쓰지만
면수나 육수도 안주고  덜렁 평냉만 준다  슬슬 맘에 안들기
시작함 맛만 있다면 봐줄수도.....
먼저 육수를 맛봤다   어라? 이맛은? 목동 평미가 맛에 가까운맛?
평미가는 평가옥 인척인데 여긴 평미가 인척인가?
우래옥이나 봉피양 육수완 또틀린 약간 독특한 맛이다
전반적으로 짠 느낌이 강하다 그리고 평미가 스타일의 독특한
육수맛이 그대로~~

면은 가늘고 끊어지는 정도로 보면 메밀함량은 괜찬은데 약간 삶은게
모자란듯 하다
전체적으로 9천원짜리 평냉으로는 부족한 느낌이다
여의도 프리미엄을 생각한다고 할때 7천원정도면 적당한 가격이라고
판단된다
위의 사진에 메뉴판을 보면 1.3만원 인데 할인해서 9천원으로 해놨는데
1.3만원이면 봉피양 가격인데 그냥 희망사항 이거니 하고 생각 하기로 ㅋㅋ
날더울데 그나마 가까운곳 평냉이라 오긴할듯 한데 아쉬운 곳이다
아직은 많이 내공의 연습이 필요한듯 하다
최근 평냉 유행에 평냉 가계들이 많이 문을 여는데 개성들이 약한듯하다 

음식은 문화고 문화는 자신만의 코드가 있어야 한다
마치 평냉프렌차이즈도 아니고 엇비슷한 맛과 스타일 이라면
그닥 추천하고 싶지는 않아질듯 하다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