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의 방황을 끝내고 기타 무림계에 복귀를 했을 때  날 가장 당황 스럽게

만든 제품이 바로 에피폰 이였다.   듣도 보도 못한 이상한 브랜드의 기타가  당시

하이텔 메니아동, 나우 메탈동등 말들이 많은 놈이었다.  그래서 인터넷을 찾아

보니 옛날에 잘나가던 기타 브랜드였다. ( 난 메탈용을 좋아 했으므로 할로바디가

주종이었던 에피폰은 관심 밖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깁슨의 계열사 이며

저가형을 주로 만드는 브랜드 이며  이의 대부분이 국산이라는 것이었다.

아무튼 호기심이 생겼고 도대체 어떤 기타 이길래 이토록 말이 많은지 궁금

해졌다.  그래서 나름대로의 자료를 모우고 살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때 당시 홍대앞 기타넷의 점장 이였던 김태영씨가 ( 현재 스윙기타 대표)

후배였던 키멕스 악기의 허효영 대리 (현재 스윙기타)를 소개 시켜 줬다.

그래서 홍대앞 키멕스로 에피를 드뎌 사러 갔는데 ... 어차피 저가형이고

기대를 안한 터라 피니쉬가 잘된 것과 외관상 이쁜놈을 찾았다.

마침 매장에는 쓸만한게 없는지라 허대리를 따라 키멕스 사무실까지

갔다.  허대리님은 바쁠텐데도 10여개의 기타 신품을 다 뜯어 내가 마음에

들어 하는 놈을 건내 줬다. 물론 이쁜 놈으로 (디카가 후져서 사진은 별로다)

큰 흠이 없음을 확인하고 집에 돌아 와서 테스트를 해보니 나름대로 쓸 만했다.

픽업은 마음에 들지 않았으나 어차피 바꿀 생각이었으므로 별로 고려 하지

않았고 나머지 부분들도 그럭 저럭 쓸 만했다.  다만 넥이 메이플이란 것만

빼고 ,.....       픽업은 스카이 HPAN으로 다 바꾸었다.   

일딴 레스폴류 답게 산타나나 게리무어 (스틸갓 시절)의 톤은 비교적 잘 뽑아

주었다.  픽업을 빈티지 형으로 바꾸었기 때문에 강한 게인은 먹지 않으나

부담되지 않을 만큼 게인은 잘먹었다.  색깔이 이뻐서 두고 볼만 했다.

가격도 뭐.... 그정도면 살 만한 기타였다.    초보자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제품으로 느껴졌다.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Epiphone Lespaul Standard Amber  (0) 2011.10.21
Axtec Lespaul Standard CS  (0) 2011.10.21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