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야 외울수 없을 만큼 많은 Vender들이 앰프를 만들지만 한때는

영국 마샬 미국 펜더 두 회사의 앰프가 2강을 구축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수많은 음악들이 이 두회사의 앰프를 통해 공연장에 울려 퍼지고 녹음이 되었다.

그러다 보니 옛날 음악들을 좀들었던 사람들은 이 두 앰프의소릴 들으면 아주 익숙한 소리,

친근한 소리라고 느낄 만큼 기타앰프 소리의 표준을 유지해왔다.

그동안 블랙스타 스튜디오20을  오디오카드에 라인으로 물리고  연습용으로는

귀엽기도 하고 작아서 부담없기도 해서 champion600을 쓰고 있었는데 아쉬움이 있던차에

Blues Jr. 매물이 괜찮게 올라와 바로 업어왔다 ㅋ

 

와트수는 15w이지만 집에서  볼륨 3이상 못올린다.무게도 14kg씩이나 나가고

스피커는 12" 펜더 "gold label"  이 들어간다.

뭐니 뭐니 해도 펜더앰프의 특징은 투명한 아름다운 소리....특히나 스트랫을 물리면 적당한

리버브와 울려오는 그게 최고이다.  

블루스주니어는 소클럽 연주가 가능하고 가정에서도 쓰기 괜챦은 앰프이다.  

노브들은  표준타입니다.  스탠바이 스위치는 없고 리버브와  마스터볼륨 그리고 3EQ 그리고

볼륨있을것만 딱~~~  있는

좀 흠이라면 노브달려 있는 부분이 반짝이는 스텐레스 인데 글짜가 흰색으로 레터링 되어 있는데

이놈이 잘 지워진다.....ㅋㅋ   지금도 많이 지워졌는데  더 지워지면 레터링지 사서 보수좀

할까 생각이다.

 

 

소리는 트레블이 조금 강한편이고 EQ들의 가변성은 좋다. 

FAT스위치가 있어 이걸 누르고 풀 볼륨을 한후 마스터볼륨으로 조절해서 크런치 사운드를 만들어 낼수

있으나 일반적인 오버의 게인 중간 정도보다 조금 약한 편이다.

하지만 여기에 부스터나 오버를 같이 사용하면 아주 괜찮은 소리들을 만들어 낼수 있다.

이펙터빨은 잘받는 편이고 기타도 가리는 편이 아니다.  하지만  자신만의 분명한 소리가 살아 있다.

어차피 집에서 앰프게인으로 못가고 페달로 게인을 커버 할꺼라면 블주 하다면 Good !!

역시 펜더 앰프곁에는 펜더기타가 있어야~~~

 

요런게 장난좀 치면 분위기 있는 사진이 된다.

 

 

 <Fender Blues Jr. 메뉴얼>

Blues_Junior_manual.pdf

 

 

*이메뉴얼의 저작권은 Fender사에 있습니다. 

'Music Equipmet > AMP'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X Pathfinder 10w UJ Limited - 쪼매난 이쁜이  (0) 2017.12.30
[Youtube] Soul Tramp Tweed 12 Walk through  (0) 2015.11.01
Fender Blues Jr.  (0) 2015.05.22
Fender Champion 600  (0) 2014.05.21
Orange사의 Micro Terror  (0) 2012.07.06
Laney LC15-R  (0) 2011.10.21
Posted by tomoday1 tomo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