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nder Pro Jr.

Music Equipmet/AMP 2011. 10. 21. 18:21

사실 이놈이 우리집에 들어오게 되리라고는 생각을 못했었다. 원래 드라이브튜브10을 잘 사용하고 있던지라 ...

 우연히 튜브10의 스피커를 알니코로 교체할려다가 나의 실수로 잘못된 사이즈(8인치인데 10인치)를 미국에

주문 하는 바람에 잘못 구입한
스피커는 배송료를 제외한 스피커 가격만 받고 팔고 다시 주문을 노리던중

이놈이 장터에 나왔다. 어찌 이렇게 절묘한 타이밍이었는지 ...

 고민을 하다가 다시 스피커를 구입하는 가격보다 앰프 추금교환이 더 나을 것 같아 강남까지 튜브10을

들고 가서 추금을 주고 교환해 왔다.
펜더에 주니어는 2가지 이다. 이놈과 블루스 주니어,

블루스 주니어는 리버브도 있고 톤놉도 베이스,미들,트레블이 다 있으나 이놈은

 그저... 볼륨,톤 딱 2개 뿐이다.  원초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건 챔프앰프와 유사한 구성이다.

앤클로우저가 검정 톨랙스와 트위드가
2종류인데 뭐니 뭐니 해도 펜더는 트위드가 이쁘다고

절대적으로 말할 수 있는데 기대도 안했는데 트위드였다.  기쁜마음에 달랑 업어
와 버렸다.

10" 펜더 스피커 1개 , 무게는 생각보다 묵직하다.  콤보앰프 특히 소형앰프에서 무게는

중요한데 그만큼 앤클로우저를 잘
만들어 놓았다는 소릴 하는 것이다.  

역시나 쓸 만한 소형 진공관앰프인 피베이 클래식 20도 생긴 것 보다는 무겁다. 게인으로 스피커를

울려도 소형앰프들의 고질적인 본체떨림이 없이 좋은 소릴 뽑아줄 수 있다.  

15와트짜리임에도 볼륨을 2~3이상 올리지 못한다. 꽤 시끄럽니다.  크린톤은 펜더앰프임을 알 수 있는

크린이다.  리버브가 없어서 약간
아쉽지만 디지텍 리버브를 물려주면 " 나 펜더 맞쥐~~"  하는

소릴 내준다.  TR 소형 펜더앰프에서 느낄 수 있는 차가운 크린이 아니라

살이 약간 오른 애기의 손같이 이쁜 느낌이다. 좋은 외장 리버브를 물려주면 매우 듣기 좋은 환경이 된다.  

게인채널이 별도로 있지 않은
앰프라 외장 게인을 사용해야 하는데 꾹꾹이들을 물렸을 때도

소화를 매우 잘해준다.  

랙을 인풋에 물려도 꿋꿋하게 소화한다.

 마이킹을 통한 녹음도 좋다.  여기에 셀레스쳔 알니코를 하나 물리면 정말 좋을탠데 하는

욕심도 내어 보지만 여기까지 ...^ ^

 뭐니 뭐니 해도 오버를 물려 사용하는게 젤 좋은 소릴 내주고 모양에도 맞는 것 같다. 부담가는

무게와 소리의 크기 때문에 트윈리버브를
보낸후 항상 펜더앰프의 목마름이 있었지만 이놈이

들어오고는 위안이 된다.


[ Fender AM Delux ->DynaComp->GT-2->TS-808->Digiverb, SM57 Miking Rec.]

'Music Equipmet > AMP' 카테고리의 다른 글

Crate V58  (0) 2011.10.21
Line6 SpiderII 15와트  (0) 2011.10.21
Drive TUbe10  (0) 2011.10.21
Fender Frontman II 25R  (1) 2011.10.21
H&K Edition Blue 30R  (0) 2011.10.21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