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눌이 생일 선물로 사준 물건으로 제대로 된 펜더로는 첫 제품이다.  스펙에서 알 수 있지만 최상의 부품으로

 
(뭐 마스터빌더나 커스텀들 있지만)  
만들어져 있고 곳곳에 연주자를 위한 배려가 담겨있는 제품이다.  


  원래 픽업이었던 Noiseless를 때어 내고 던컨 클래식 스택 시리즈로 바꾸었다.  하프톤에서는 펜더의 트레이드


마크인   
페이즈오프된 유리알 소리,  정말 사람을 달콤하게 만들어 준다.  그 느낌은 비누칠을 한 여성


(물론 마눌이겄죠 ?)


의 피부를 만지는 느낌이다.  또한 기존 픽업셋에서 좀 불만이었던 리어 픽업의 깐깐한 소리도  듣기 좋게 바뀌었다. 
 


게인역시 스택픽업
답게 부드럽게 잘먹는다.  물론 험버커 처럼 강하진 않지만 나름대로 잘 먹는다.
  

  아메 디럭스의 장점은 뭐니 뭐니 해도 넥에 있다. 로우 포지션은 코드워킹에 쉽게 도톰하게 되어 있고


하이 포지션으로   갈수록 납작하게 바뀌어 하이포지션
에서의 테크니컬한 연주시 편하게 구성되어 있다.


또한 넥의 가장자리가 가공되어 잘 길들여진 넥의 느낌을 받게 된다.   


  
원래는 선버스트 칼라를 별로 좋아 하지 않았는데
결제자의 강력한 요구로 샀는데 볼수록 때깔이 나는 것 같다.


  그리고 트레몰로도 투포인트 인데 비교적 안정적이고 줄감개는 스페즐 락킹넛이다.  어차피 이걸로는 강한  


 아밍을 안하는지라 ....

  

일반적으로 빈티지를 너무 선호해서 아메 디럭스를
사고 싶으나 망설이는 사람들을 많이 보았는데 절대


후회 하지 않는다.  



지금은 형,동생하는 ImDDR님도
그러한 질문을 했다가 결국 아메 디럭스를 샀고 그 인연으로 계속 만나고 있다. 

  

 펜더는 어린시절 꿈의 기타였는데  처음 사고 자다가도 일어나 확인해 보곤 했다. 정말 좋은 제품임에 틀림없다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Fender Tele Traditional Model Modify  (0) 2009.06.02
Kramer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