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 화이트가 인기가 있는 것은 물론 기타의 품질이 좋은 것은 물론이요  Steve Vai가 메인으로

사용하고 있다는점 특히 관과 할 수 없는 것이 그 디자인이 아닌가 생각된다.

 나도 잼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매력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것만 보고 잼을 살 수도 없고 대리만족품인

JEM 555도 가격대가 만만치는 않은지라 구입을 하지 않고 있었는데 약간의 수고로 잼화이트에

근사한 디자인을 얻을 수 있는 제품이 바로 RG 350 DXWH 이다. 

아는사람은 아는 광주의 모악기사에서 서울보다 무려 10만원이나 싸게 구입을 했는데  뭐.....

아이바네즈의 스펙이나 특징들은 잘 아실꺼고  연주하기 편한 얇은 넥 튼튼한 브리지  등 연주인을

편하게 해주는 많은 점들이 있다.  일단 구입하자 말자  손을 보기 시작했는데  픽업은

모두 스카이걸로 바꾸었고 원래 검정색이었던 나사들을 모두 금장으로 바꾸었고 검정색이었던 노브도

 흰색으로 다 바꾸었다.

이렇게 하니 잼화이트에 가까운 외견이 되었다.  하하 ~~~ 물론 넥의 나무덩쿨까정이야 어쩔 수

없었지만 소리는 픽업을 HSDO로 바꾸어 안정적이고 지나치게 강하지 않은 디스트를 뽑아

준다.   미들 픽업은 스카이 텍사스 스페샬로 바꾸어 리어나 프론트 픽업과의 발란스도 잘 맞았다 . 

베이스우드 바디에서 나오는 약간의 가벼움은 어쩔 수 없었지만 또한 이펙터 빨을 잘 세워주는

바디의 장점으로 충분히 커버가 되었다.    지금은 다른회사로 간  직장 동료가 이 기타를 사고

싶어 했고 다른 기타 (데임)을 사게 되어 시집 보내 버렸다.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Epiphone Lespaul Standard CS  (2) 2011.10.21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Jackson SL-1 Red Ghost Flames  (0) 2011.10.21
Fender Tele Traditional Model Modify  (0) 2009.06.02
Fender Stratocast American Delux Model (N)  (0) 2009.06.02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