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amer하면 80년대 음악을 시작한 사람들에게는 아련한 추억이자 마음의 로망이죠.  비록 지금은 쪼그라들어

깁슨산하의
저가형 기타 브랜드가 되었지만......

 사실 제홈피에 첫 악기도 보시면 Kramer로 되어 있지요  크래이머의 바디 쉐입은 특히나 마음에 드는 구석이 있어서

리버스 헤드라면 더욱도 땡기죠 ~~

 원래는 FR400 이라는 원픽업(경사지게 장착되어 있는) 리버스 헤드 제품을 원했는데 브*가 뮤직에 문의 했더니

품절이고
수입의사가 없다고 하시더라구요   바로 이넘인데



멋지구랴~~ 하지요?  뮬에 뒤져도 안나오고  그래서 할 수 없이 잠복하다가 구한게 바로 FR424SM입니다.

사양은

BODY: Solid Alder  

BRIDGE: Kramer Licensed Floyd Rose  

COLORS: Black Metallic (BM), Metallic Blue (MB), Red Metallic (RM)  

NECK: Maple Bolt Neck / Maple  

PICKUPS: 2 Dual-Rails and 1 Quad Rail  

SCALE: 25.5"  

 이렇게 되어 있는데 제가 구한건 블루색입니다. 약간 촌시럽긴한데 ....ㅋㅋ  그래도 80년도에는 저런 펄 들어간걸

멋지다고 쳐주기도 했답니다.



첨에는 원래구성 픽업에 리어만 TB4로 사용을 했는데 역시나 맘에 안들어서 프론트랑 미들을 스카이 픽업으로

바꾸게 됩니다.

프론트에는 스카이 Paf 타입을 , 미들에는 스카이 싱글(리버스)를 달았습니다.  역시 맘에 들더군요  

뭐 던컨으로 했음  더좋았을 수도 있었지만

기타값보다 비싸고 스카이 Paf는 나름 경쟁력있는 제품이고 예전부터 애용했던 제품이라 바로 장착을 했습니다.

근데 픽업은 정리가 되었는데 결정적으로 너노무 저주받은 플로이드........  정말 황망하더군요 조금만 뭐 하면

튜닝나갑니다.

그래서 스프링은 쉘러껄로 바꾸고 브리지는 데임의 FR2로 바꿨습니다.  그때가 설 되기 직전이었는데다가

데임이 저기 경기도 쪽으로 이사를

간 상황이라 공장까지 직접 차몰고 찾아가서 브리지를 받아 와서 바꾸었습니다.



뭐....완벽하진 않으나 그전보다는 훨씬 좋아졌더군요~~  

 이것 저것 정리하면서 부품값도 안되게 시집을 갔지만 언제나 마음속에 있는 Kramer 인 것 같습니다.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Fujigen JST5M Stratocast  (0) 2011.12.09
Reedoox Classic-T Telecaster  (0) 2011.10.25
Ibanez RG-450 MMH  (0) 2011.10.21
Edwards SRV /E-SE-108R/LT  (0) 2011.10.21
Epiphone Wine Red  (0) 2011.10.21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