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더를 좋아하는건 그 디자인도 맘에 들지만 볼트온 구조에 부품이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하지만 넥 접합부의 상태에 따라 기타 셋업이 문제가 생기기도 하는데 

아마 오래된 기타들에 아래와 같은 요상한 물건이 넥 포켓이 있는것을 한두번쯤은

본적들이 있을꺼다.

 

이것의 정확한 명칭은 "Neck Shim" 이라고 한다.

최초에 아무리 정확하게 셋팅된 기타라고 할지라도 목제는 수축을 하게 되어 있고

변형이 된다.  만약 본인의 기타가 새들을 최대한 낮췄음에도 액션이 높을 경우

이 Neck Shim은 셋팅을 수정할수 있는 유용한 수단이 된다. 

 

그림과 같은 경우 우선적으로 할일은 넥의 릴리프가 이상이 없는지를 봐야 하는게 첫번째~

넥의 릴리프가 문제가 있으면 정상적으로 트러스로드를 조정하여 넥의 릴리프를 바로 잡는다

넥 릴리프가 정상임에도 불구하고 새들을 조정해서는 액션을 조절 할수 없을 경우 Neck Shim을

이용하여 조정을 할수 있다.

넥포켓의 바디쪽에 neck shim을 넣게 되면 heel쪽이 올라오게 되고 새들을 높여서 액션을 맞추면

정상적으로 사용할수 있게 된다.

 

보통 편하자고 ..... 뭐.... 도구도 잘 없으니

피크를 넣거나, 플라스틱 카드를 잘라 넣거나 또는 베니어 조작을 넣거나 하게 되는데

장기적으로 볼때 좋은 방법은 되지 못한다.  넥에게 스트레스를 줘서 심하면 heels 부분의

핑거보드쪽이 스키점프대 같이 휘는 현상이 나타 날수도 있다.

젤 좋은 방법은 넥포켓에 맞는 전체를 커버하면서 각도를 가지는 Neck Shim을 쓰는것이다.

요런~~ 식으로  

Stewart MacDonald 같은 곳에서 몇가지의 각도를 가진 제품들을 판매를 하고 있고

아니면 직접 만들어도 된다.

만드는 방법은

https://www.premierguitar.com/articles/19686-guitar-shop-101-how-to-shim-a-bolt-on-neck?page=1

에 자세히 나와 있는데  노가다가 좀 필요한......ㅋㅋ

 

축약해서 설명하면

[ 얇은 베니어 목재(메이플이면 더좋음)를 구해서 넥에 맞게 잘라낸다]

 

[ 넥포켓에 맞게 재 가공을 하고 ]

 

[ 경사각을 가지도록 샌딩을 하기 위해 연필을 칠한다 ...... 샌딩된 면을 쉽게 판별하기 위해]

 

[ 원래는 벨트샌딩기에 올려놓고 위에서 누르면서 샌딩을 하는데 한쪽에 힘을 줘서 쇄기 모양으로 만든다

  하지만 우리야 저런게 있을리가 없고 잘~~ 노가다 샌딩을 ]

 

[ 아까 연필을 칠한게 경사지게 샌딩이 되었는지 확인을 용의하게 하기 위함 이였음~~ ]

 

[ 기타센타에서는 나사 구멍 자리에 본드를 바르고 펀치로 구멍을 내는걸로 안내를 하는데

  펀치도 없고 .... 본드 바르고 드릴로 살살 해서 구멍 내면 된다.  얇아서 자칫하면 부서짐 ㅠㅠ ]

  좋은건 걍 이베이에서 스튜맥에서 구매하시는게~~~~  

 예전 펜더를 보면 틸트 구멍이 있는 제품들이 있는데 그 틸트기능이 넥심을 대신 해서 쓰이는

용도라는~~~

저는 뭐.....가진것중에 1대를 어떤 사유로 인해 Neck shim을 넣게 되었는데 1.5mm 목재를 사서

Full Shim으로는 못하고 Heels쪽에만 넣어 셋업을 수정 해서 쓰고 있다는~~

 

 

'Music Equipmet > Guitar의 구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렉기타 픽업  (1) 2011.11.06
일렉기타의 Bridge  (0) 2011.11.06
일렉기타의 Body  (0) 2011.11.06
일렉기타의 플랫  (0) 2011.11.06
일렉기타의 Neck  (0) 2011.11.06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