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이 특별한 날 선물을 해줬습니다.  제가 일렉기타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보니  선물을 해줬는데

특히 평소에 52빈티지 이야기를 많이 하다 보니 텔레를 선물 한다고 했는데 52는 너무 가격이 올라서

부담이 되서 국산 제품으로 나름 평가가 괜챦은 Reedoox를 택했지요.

 사실 타사 제품들은 쉐입이 펜더와 달라 (특히) 헤드등....  땡기지가 않았다.  그리고 버터스카치도 중요하고 ...ㅋㅋ

(기타 소리는? 응? 응? )

일단 전체 쉐입을 보면



깔끔하지요?      그리고 중요한 헤드 입니다.  




잘만들었지요?   로고도 금속로고로 가치가 있어 보이게 만들었습니다.  너트도 본넛 입니다.  사양 좋지요?

줄감개는 빈티지 타입입니다. 레독스 자체 제품이구요



그래도 줄이 쉽게 풀리거나 덜컥거리거나 하지 않고 괜챦습니다. 

브리지도 레독스 자체 제품인데 나쁘지 않습니다.  브리지에 레독스 로고도 역시 새겨 놓았습니다. 



오리지날 빈티지와 틀린점은 바디 컨투어 입니다.  나름 현대적 고려를 한것이 바디 컨투어 같습니다. 

몸에 딱 붙는게 연주에 편안합니다.





비교적 잘만들었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나 픽업은 뭐....  아시는분은 아시다 시피  오리지널 제품이 아닌 경우에 거의 100% 저는 픽업을 교체를 했는데

이제품은 바로 교체가 고민이 되더군요 그리고  감탄했던건  볼륨Pot이 있는 어셈블을 열어 보니

픽업 및 배선은 모두 빈티지 와이어로 되어 있더군요 그리고 콘덴서도 나름 일반적인 것이 아니라  마일러로 나쁘지

않은 녀석이 달려 있습니다.  그리고 동판테입으로 쉴드까지 마무리며 신경을 많이 쓴 부분이 보여 기분이 좋더군요

국산 픽업의 고질적인 문제인 음의 선명도 부분은 조금 고민을 해봐야 할거 같긴 한데

실제 픽업 보다는 바디가 에쉬가 아니라 엘더라는것이 톤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것 같습니다. 

즉 모양은 빈티지 텔레 이지만 내용물은 범용 텔레(?)에 가깝다는 인상입니다. 

하지만 ........결정적인 문제가 발생합니다.   바디가 엘러라는 것 까지 받아 드릴려고 했으나 ....

넥이 발목을 잡아 버립니다.   품질 나쁘지 않은 메이플 넥인데.... 빈티지 플렛도 어울리지 않았는데

59년 C넥 인것 입니다.  부담스런 굵기  하하~~~

이를 어쩐다.   플레이에 상당히 부담이 옵니다.   코드워킹 위주의 플레이나 전통 블루스만 한다면 모르겠는데

굵은 넥에 빈티지 플렛은 참 부담이 많이 되더라구요

퇴근 하면 바로 다시 만져보고 다시 만져 보고 했는데 도저히 안되겠다는 결론에 도달 !!!

결국은 학교음악에 가서 다른 제품으로 교체를 하고 말았습니다. 

딱 저 쉐입에 넥이 표준이고 바디만 에쉬였슴 너무 너무 사랑할수 있었을텐데 아쉽~~~

레독스에 넥 별도 구매 안되냐고 문의까지 했는데 안된다고 하더라구요 쩝....

<Spec>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lcan Blackburn MK II  (1) 2012.02.26
Fujigen JST5M Stratocast  (0) 2011.12.09
Kramer Striker FR424SM  (0) 2011.10.21
Ibanez RG-450 MMH  (0) 2011.10.21
Edwards SRV /E-SE-108R/LT  (0) 2011.10.21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