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보기는 좋아도 빈티지넥은 트러스트로드 조절이 넥의 힐 부분에서 이루어 지는지라

넥 조절을 위해서는 넥을 바디에서 풀어내야 하는 끔찍한 귀챦음이 있어서 그동안 절대 배제를

해왔었는데 .....   나이가 들어서 인지 하나쯤은 빈티지 넥으로 가지고 있어도 괜챦을듯 하여

질러 버렸다.

넥 쉐입은 빈티지 답게 "V" 타입

공식 리셀러 통해서 구매했다.

저 누리끼리한 락카의 색상 ....ㅋㅋ  빈티지넥에 맞는 빈티지 튜너도 구매를 하고

빈티지 튜너는 2종류가 있는데 Fender가 새겨진거랑 안새겨 진거랑 있다 물론 Fender 새겨진게 조금더

비쌈

 

그래도 국내 구매보다는 확실히 싸징~~~

깔끔하니 마무리~~   기존에 이 바디에 붙어있던 넥은 파랭이 한테 가서

Fender로고 때고 Charvel 로고를 붙였다는 ㅋㅋ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입~~  (0) 2020.05.10
파랭이 추석맞이 새옷으로 갈아입기  (0) 2018.09.22
50' 빈티지넥으로 교체  (0) 2018.04.10
슬슬....또 땡기기 시작하는  (0) 2018.02.15
Cort Sunset Nyl - 일레클래식  (2) 2018.01.02
DIY Yngwie Malmsteen Sig.  (5) 2017.10.05
Posted by tomoday1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