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토요일 저녁에 딴따라 남주교 신자들이랑 저녁에 신월 봉피양에서 모임을 가질려고 했었는데

 

불가피한 사정으로 인해 깨져 버려서  그동안 가볼까 했는데 시간 안맞아 못갔던 이곳을 일요일 가볼까

 

하고 있었는데 간만에 토요일 모임에 참석하려 했던 창훈이가 연락이 와서 같이 보기로 하고

 

2시에 평양냉면 앞에서 만나기로 하고 ...

 

아들내미 학원 데려다 주고 마눌이 아들 가방 사야 된다고 해서 목동 현백을 데려다 주고 기다리는데...

 

아...마눌 안나옵니다.  가방만 사면 되는데..... 한참을 기다려 나와서 집에 내려주고  달렸는데

 

좀 늦었습니다.  미안 창훈~~~

 

 

 

좁은 골목길에 딱 자리잡고 있습니다.   광명의 "정인면옥"과 형제 분이라고 하시더라구요 

 

풍기는 이미지도 일단은 비슷합니다.  ㅎㅎ 저기 전봇대 뒤에 창훈이가 기다리고 있군요

 

들어가니 2테이블 손님이 있고 한가 합니다.   전부 좌식입니다. 

 

앉으면 육수를 역시나 주십니다. 

 

 육수 색깔 나지요?  살짝 간이 되어 있어 짭짤 합니다. 

 

 

아쉽게도 이날 제육이 없다고 하셔서 만두랑 물냉면 2개를 주문 합니다.  

 

우선 만두가 먼저 나오네요 

 

 

 

큼직 큼직 합니다.   일단 맛을 보니  피가 두꺼워서 그런지 살짝 덜 찐듯 느낌이 있네요 

 

좀 얇지만 쫀득한 그런 만두피를 원했었는데 그런거랑은 좀 거리가 있습니다.   속은  뭐 일반적인 만두 입니다. 

 

특별하진 않습니다. 

 

자~  냉면이 나옵니다.

 

 

 

 

단정하게 꾸미를 얹고 삶은 계란 반쪽을 이고 다소곳이 나옵니다.  

 

첫번째 육수부터~  

 

살짝 단맛이 맛도는게 형제집인 정인면옥 육수와도 틀리네요  정인면옥은 맑은쪽에 가까웠는데

 

오류평냉은 살짝 단맛이 도는게 동치미를 섞은 맛이 있습니다.  육향강한 맛은 아닙니다. 

 

 

 

면은 가는편이고  육수를 잘 적셔서 한입 가득 넣으니  어라?  면도 정인면옥이랑 틀리네?

 

정인면옥은 끊어지는 맛이 있는데 여긴 메밀 함량이 틀린지 쫄깃 합니다.  저는 둘다 좋아하는지라  통과~~~

 

면의 양은 궂이 추가 사리를 안시켜도 될만큼 넉넉 합니다.  한그릇에 7,000원 이니 아주 가격도 착하지요

 

간만에 만난 창훈이랑 담소도 나누고 아쉬워 쐬주는 입가심으로 딱 한잔만 하고

 

나머지 남은 면을 꾸미랑 같이 먹어 봅니다.

 

 

 

제육이 없어서 많이 아쉽네요  이런면은 제육이랑 먹어줘야~~   맛나는디

 

간만에 창훈이 만나서 옛날 이야기도 하고 사는 이야기도 하니 좋았습니다. 

 

창훈이 처음만난게 ...제가 과장 시절 국제전자센타쪽에 사무실 있을때 ....ㅋㅋ  참 오래전입니다. 

 

단지 음악 이라는 이유만으로 우연히 만나 이렇게 오랜동안 서로를 보고 있었네요  

 

좋은 사람이랑 좋은 음식 먹는게 참 행복한 일입니다.   

 

 

정인면옥과 형제 임에도 불구하고 육수부터 면발까지 다 틀렸습니다.  재미있네요  분명

 

같은분에게 배웠을텐데 말이죠?   가격 착하고 다 좋은데 메인으로는 부족하고 Outsider 그룹에 속한다고

 

봐야 할것 같습니다.  그래도 저렴하게 평냉을 즐길수 있다는건 좋은 일이지요  맛은 호불호니

 

 

Posted by tomoday1 tomoday1

그간 평냉기행을 하면서 아....또 뭔가 새로운 곳이 안나오나  하는 기다림이 있었는데

 

언제부터 인가 집에서 가까운 광명에 나이스한 평냉집이 있다는 소문이 들렸다.  

 

우습게도 가까운곳임에도 오히려 갈 시간이 나질 않는 상황...... 명동에 회사가 있을땐  을지로, 종로 이쪽은

 

접근성이 좋았고 강남쪽은 일하러 움직이는 라인이라 오히려 접근이 괜챦았는데 광명은..... 주말에 가지 않으면

 

갈일이 없는 ㅋㅋ

 

 벼루다가 벼루다가 일요일날 가족들 밥 다 차려놓고 가족들 자고 있을때 광명으로 Go! Go!

 

 

 

보시다 시피....골목안쪽에 있어서 접근성이 용의치 않다.  다행이 평일은 바로앞에 우체국 주차장을 이용할수 있어서

 

괜챦다고 하는데 주말은 차댈곳이 아주 마땅치 않은곳 이다.   정말 찾아가야만 먹을수 있는곳에 위치하고 있다.

 

거의 문 열시간에 갔는지라  다행이 주차는 쉽게 했고~~

 

몇좌석 안되는 조촐한 가계이다.  일단 자리에 앉으면

 

 

 

네~~  육수 되겠습니다.   냉면집에 따라 육수를 주는집이 있고 메밀삶은 물인 면수를 주는 집이 있다.

 

사람따라 호불호가 있겠지만 본인은 따뜻하고 구수한 면수를 더 선호하는 편인데 정인면옥은 육향강한 육수를 준다. 

 

뭐~ 이것도 역시나 좋아라 함 

 

혼자 간지라 냉면과 수육소짜를 하나 시켰다.    아쉽게도 제육...돼지고기가 없고 쇠고기 수육밖에 없는......ㅠㅠ

 

 

 

이게 12,000냥 짜리 쇠고기 수육 되겠습니다~~    아 부루조아도 아니고 이런거 먹으면 안되는데  

 

그래도 땟깔은 조~~ㅎ ~~ 다

 

 

 

비쥬얼 좋~~습니다.  적당한 기름기에 맛좋습니다. 

 

자 이제 본격!  냉면이 나옵니다. 

 

 

 

냉면 비쥬얼은 의정부계열입니다.  고운 고추가루 뿌려져 있습니다.

 

육수도 살짝 얼음이 있구요  육수를 먼저 마셔보면 ~    아주 맑은 느낌 입니다.  깔끔하지요  육향강한 우래옥 계열을

 

좋아하는 본인에게는 살짝 아쉬운쪽 이지만 맛있습니다.   그리고 면은?

 

 

 

 

 

메밀 함량이 괜챦은 편입니다. 뚝뚝 끊어지는 그맛을 그대로 느낄수 있습니다.  꾸미도 적당히 있는 편이구요

 

역시 평냉은 수육과 함께 먹는 면맛이지요~~

 

 

 

후릅후릅 쩝쩝~~   결국은

 

 

 

예상치 않은 광명이란 곳에 좋은 평냉집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7,000원에 평냉을 맛볼수 있다는건 정말 행복이지요~

 

저렴하지만 결코 뒤떨어지지 않은 좋은 점수를 받아 마땅한 냉면집 이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광명시 광명2동 | 정인면옥평양냉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tomoday1 tomoda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