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스텀 기타와 기타 제작과정 운영으로 유명했던 ( 지금은 예전같지 않지만)  엑스텍의 매장이

회사근처에 있는 관계로 가끔 필요한 물건이
있을 때 들려 보곤 했다.   하지만  아시는분들은 아시다 시피

물건값이
비싼지라 (옛날 알바녀석 하나는 엑스텍 플로이드를 10만원에 팔려고 했다.   기가차서 안샀지만)   

급한 물건 아니거나 기타줄 같이 작은 물건
아니면 잘 사질 않았다.  어쩌다가 들렀는데 레스폴 모델이

떡하니
걸려 있었다.  그래서 그냥 이 이야기 , 저이야기 하다가  사게 됬는데 기존에 가지고 있던 에피 보다는

일단 좀더 잘 만들어 진 것은 사실
이였다.  픽업도 에피것 보다는 좋았고  하지만 크린톤에서 좀 선명한

맛이 떨어져 결국 픽업은 스카이걸로 바꾸었다.  바디의 울림이나 넥 같은 부분들은 비교적 잘되어 있었다.  

하지만 40몇만원 이라는
가격대 만큼 에피와 차이가 나지는 않았다.  특히 버징이 조금 있었는데

엑스텍 직원과 이야기 하다가 귀챦아서 내가 열심히 잡아 냈다.


나름대로 베니어라도 플레임 탑을 쓴지라 필름을 쓴 에피 보다는


이쁜맛은 떨어 졌지만 안정적인 면은 더 좋았다.   

'Music Equipmet > Guitar' 카테고리의 다른 글

Epiphone The DOT Natural  (0) 2011.10.21
Epiphone Lespaul Standard Amber  (0) 2011.10.21
Epiphone Lespaul Standard CS  (2) 2011.10.21
Jackson Performer PS-4  (0) 2011.10.21
Ibanez RG 350 DXWH  (0) 2011.10.21
Posted by tomoday1

댓글을 달아 주세요